• 메뉴보기
  • 마이페이지
HOME > 마을소식
  • 언론보도
  • 메뉴보기
  • 2021.05.19. <감천문화마을 ‘관광레포츠 육성사업’, 중기부 연고산업 뽑혀>
  • 감돌이 2021.07.17 | 조회 242


    부산 관광명소인 사하구 감천문화마을의 ‘관광레포츠 생활용품 산업 고도화 육성사업’이 중소벤처기업부의 지역 연고산업 과제에 선정됐다.

    중소벤처기업부는 지자체 출자출연기관, 대학 등 지역 혁신 기관이 추진하는 ‘시·군·구 연고산업 육성과제’ 10개를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.


    시·군·구 육성과제 10개 선정

    지역 기반 새 부가가치 창출 기대


    연고사업은 지역 내 특산 자원이나 특화된 기술 등을 기반으로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가능성이 높은 산업을 의미한다.

    이 사업은 지역 특구 내 성장 가능성 높은 전통·연고산업 육성 과제를 선별해 시제품 제작, 시험·인증, 마케팅 등 비용 명목으로 연간 국비 5억 원(지방비 10% 이상 부담) 내외로 최대 3년까지 지원할 계획이다.

    특히 올해에는 시·군·구가 운영·관리 중인 지역 특구와 연계해 시너지 창출을 유도하기 위해 특구 연관성, 고용·매출 효과 등 연고 산업 경쟁력에 중점을 둬 비수도권 10개 우수과제를 선정했다.

    이번에 선정된 부산 사하구의 ‘관광레포츠 생활용품 산업 고도화 육성 사업’은 동아대학교 산학협력단을 주관으로 사하구 감천문화마을특구 지역에서 이뤄진다. 이 사업은 감천문화마을 상품을 개발하고 온라인 유통망을 확보하는 데 주력한다.

    이외에도 △대구의 글로벌·스마트 안경산업 △대전의 한의약 제품 고도화 △광주의 광주형 공예산업 고도화 △경남 산청의 한방약초 산업 고도화 △강원 홍천의 강원형 그린바이오 산업 △충북 제천의 천연물 산업의 제조 지능화 △충남 청양의 구기자 제품 고도화 △전북 순창의 순창 미래발효식품산업 △전남 고흥의 고흥 불로초 산업 등의 과제가 선정됐다.

    곽재경 중소벤처기업부 지역특구과장은 “이번 사업은 시·군·구 연고산업과 지역 특구를 최초로 연계 지원해 지역 기업을 육성하고 풀뿌리 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”며 “향후 지속적으로 성과를 점검하고 다양한 연계를 유도해 지역 특구 내 기업의 성장을 촉진하겠다”고 말했다.

    황상욱 기자 


    • 수정
    • 삭제

    목록

Designed & System by 제로웹  ㆍTotal 2,962,067